까사리빙 2019.08

까사리빙 2019.08

까사리빙 2019.08

디자인투플라이의 프로젝트가 까사리빙에 소개되었습니다.

모던 빈티지 스타일의 싱글하우스/지루할 틈 없는 일상의 놀이터
높은 천장과 고벽돌로 마감한 벽, 과감하게 공간을 가로지르는 철제 계단과 예상을 뒤집는 가구배치까지!
탑층 구조를 십분 활용한 아파트는 거주 공간은 마땅히 이래야 한다는 지루한 공식을 깨고 나만의 화법으로 독특한 분위기를 빚어냈다.

– 탑층 구조를 최대한 살려 빈티지한 카페처럼 연출한 아파트, 거실과 주방을 한 덩어리로 연결하기 위해 기존의 가벽을 없애고 계단을 거실 벽 쪽으로 옮겼다. 덕분에 보통의 아파트 거실에서 한쪽 벽면에 자리하는 TV를 창쪽 천장에 매다는 개성있는 인테리어가 가능해졌다.

이토록 즐거운 배신

어디 한 군데 고만고만한 구석이 없다. 벽이며 천장, 상공간에서나 볼 법한 실링팬과 철제 계단까지 으레 보아왔던 아파트의 결과는 사뭇 다르다. 요소요소 짚어보자니 억지스럽다기보다 되레 신선하고 낯선 발상에 고개를 주억거리게 된다. 이런 걸 보고 기분 좋은 배신이라고 해야 할까.

아마도 ‘나다웠으면’ 하는 바람 또한 덧붙였으리라. 안성무씨의 집은 그러니까 30대의 싱글 라이프를 완벽하게 구현한 나만의 아지트인 셈이다. 평소 인테리어 디자인에 관심이 많아 꾸준히 자료를 스크랩하고 살고 싶은 공간에 대한 생각을 구체화해온 만큼 다양한 아이디어가 쏟아졌고, 디자인투플라이는 이런 그의 막연한 생각을 시각화해 최적의 솔루션을 제안했다.

생활 편의는 물론 디자인 감각까지 아우른 해법은 거실에만 국한하지 않는다. 지인을 자주 초대하는 그를 위해 마련한 홈바, 베드 룸 한쪽에 구현한 윈도 시트, 복층에 자리한 소규모 홈 시어터까지 실용성은 물론 머무는 이의 감성까지 두루살핀 남다른 디자인이 돋보인다.

누군가는 우려의 목소리를 낼지 모르겠다. 벽돌이 그대로 노출된 공간이나 자칫 날카로워보이는 철제 계단이 놓인 곳이 과연 아늑할 수 있겠느냐고. 그렇다면 되묻고 싶다. 모두의 편안함에 과연 정답이 있을까라고. 우리네 지문처럼, 저마다의 생활은 다르고 무릇 집이란 그 일상을 담는 그릇이자 거울에 다름 아니다. 그러니 집의 쓸모도 그 속에서의 안식도 모두 다를 수밖에 없지 않겠나.


까사리빙 2019.08

까사리빙 2019.08

까사리빙 2019.08

*모든 이미지 저작권은 디자인투플라이에게 있습니다. 상업적인 목적의 모든 이미지 사용을 금합니다.

문의하기 진행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