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테리어스 2019.10

인테리어스 2019.10

인테리어스 2019.10

디자인투플라이의 프로젝트가 인테리어스에 소개되었습니다.

사물의 판단 또는 처리 등을 타인에게 맡기는 걸 공손하게 표현한 일본 말이 바로 오마카세다. 이 개념을 음식점에 적용하면 손님의 한 끼를 전적으로 주방장에게 맡기는 식당이란의미가 된다. 전주 혁신 도시에는 손님에게 한우를 제공하는 오마카세 전문점이 있다. “밥상위의 한우”다. 오마카세 주인답게 클라이언트는 공간의 모든 걸 디자이너에게 맡겼다. 오마카세 전문점의 설계부터 오마카세로 진행된 셈이다. 간판부터 위트 있다. 상호를”밥상 위에” 올려 놨다. 과거 대한민국 좌식 문화의 기틀을 다졌던 소반을 바닥 대신 벽면에 붙여 브랜드 정체성을 직관적으로 알린다. 입구는 돌을 연상시키는 벽면에 나무 슬라이딩 도어를 곁들여 간판이 주는 정겨운 인상에 세련미를 더한다. 다소 좁은 크기의 문은 손님으로 하여금 내밀한 공간으로 향하는 분위기를 유도한다.

그 문을 통해 내부에 들어서면 사방을 둘러싼 포세린 타일과 카운터 전면을 감싸고 있는 포천석이 마중한다. 필요한 만큼의 조명만 사용해 전체적으로 어두운 분위기를 유지한다. 한파가 있기에 여름의 태양을 그리워하는 것처럼, 어둠 덕분에 빛은 더 극적으로 느껴진다. 시선은 자연스레 빛을 뿜는 내부로 향한다. 빛을 따라 들어서자 가장 먼저 보이는건 중정이다. 디자인투플라이가 가장 공들인 부분이다. 디자이너는 한옥의 안채와 바깥채사이의 경계에 있던 작은 뜰을 건물 내부 한가운데로 불러왔다. 돌과 목재로 마감해도 채도가 낮고 어둡게 느껴지는 내부 한가운데에 바리솔 조명을 설치해 자연의 빛을 재현했다. 중정의 주변을 둘러싼 유리는 실내공간을 내비치는 동시에 빛을 반사해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중정 대신 테이블을 배치해 공간 효율성과 수익성에 초점을 맞출 수도 있었지만, 디자이너가 택한 건 상징성이다. 공간에 대한 모든 걸 디자이너에게 일임한 덕분에 품격 있는 오브제가 탄생할 수 있었다. 주변은 자연스레 이동경로가 됐다.

한때 두 가지 음식을 동시에 맛보게 해준 짬짜면 그릇에 대한 반응이 꽤 뜨거웠다. 빈 그릇에 경계 하나 더했을 뿐인데 말이다. 밥상위의 한우에서도 한우 말고 다른 걸 맛볼 수 있다. 바로 ‘스시’다. 이곳은 가게 안의 가게, ‘밥상위의스시’도 운영한다. 단순히 메뉴만 더한 게 아니다. 공간도 분리했다. 한식과 일식을 구분하는 일종의 파티션 역할을 중정이 도맡는다. 입구를 감쌌던 벽면 자재들을 그대로 사용해 자칫 음식 성격만큼이나 이질적일 수 있는 연출을 피하고 통일감을 확보했다. 덕분에 테이블과 의자 그리고 간판만으로 이곳이 스시를 위한 공간이라는 걸 손님에게 충분히 전달한다. 선택지가 다양해지는 건 손님에게도 나쁠 게 없다.

고선의 소반과 달리 내부 공간엔 굳건한 직선이 가득하다. 고급 음식점을 지향하는 식당의 콘셉트에 맞게 홀 테이블 두 개를 제외하고는 모든 식사 공간을 방 안에 만들었다. 좌식 룸엔 나무 살을 끼워 넣고 단을 높여 한옥 마루와 같은 분위기를 연출했다. 입식 룸은 출입문을 빼닮은 슬라이딩 도어를 설치해 내부에 또 다른 공간이 있다는 걸 넌지시 알린다. 이 모든 것들이 더해져 ‘밥상위의 한우’는 이 곳을 찾는 손님을 대접해야 할 대상으로 여기고 있다는 인상을 강하게 준다. 소반위에 올린 상호 그리고 중정의 잔상만큼.

-인테리어스 발췌-

밥상위의 한우 프로젝트 보러가기


인테리어스 2019.10
인테리어스 2019.10
인테리어스 2019.10
인테리어스 2019.10
인테리어스 2019.10
인테리어스 2019.10
인테리어스 2019.10
인테리어스 2019.10

*모든 이미지 저작권은 디자인투플라이에게 있습니다. 상업적인 목적의 모든 이미지 사용을 금합니다.

문의하기 진행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