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옥스테이 늦잠

한옥스테이 늦잠

한옥스테이 늦잠

전주의 한옥마을에 위치한 한옥 게스트하우스 프로젝트입니다. 클라이언트는 늦잠이라는 네이밍을 가지고 전주 게스트하우스를 하기위해 찾아오셨습니다. 현장에서 50년 된 한옥을 보면서 재미있는 프로젝트가 될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요즘 흔히 말하는 감성숙소가 될 수 있을것 같았습니다. 늦잠은 브랜딩부터 인테리어까지 모두 저희 디자인투플라이에서 맡아서 진행된 프로젝트입니다.

전주의 한옥마을이 슬로시티로 지정되어 있는 것과 같이, 늦잠이라는 네이밍에서 우리는 공간속에 느림의 미학의 철학을 담으려 했습니다. 너무 빠르고 일에 쫓기고 시간에 쫓기는 일상에서 잠시 숨을 돌리고, 나를 돌아볼 수 있는, 조금은 느려도 괜찮다고 이야기 할 수 있는 쉼의 장소를 제안했습니다.

실제로도 이 프로젝트는 긴 시간을 가지고 여유롭게 고민하고 생각에 생각을 거듭하며 만들어낸 공간입니다. 시대의 역사가 느껴지는 50년된 한옥의 베이스는 최대한 살리면서 기능적인 부분만 보강하며 진행했습니다. 50년이란 세월동안 계획없이 덧붙여 있던 부분들은 하나씩 하나씩 지워나가 50년전의 모습을 찾아주었습니다.

거실과 평상
실내에서는 서까레와 대들보에서 한옥을 느낄 수 있습니다. 자연스럽게 화이트 베이스와 서까레와 대들보의 우드의 조합이 현대적인 화이트와 우드의 조합과도 너무 잘 어울리며, 한국의 전통양식인 좌식을 느낄 수 있는 평상공간과 쇼파의 조화도 너무 잘 어울립니다. 또한 포세린타일은 정갈한 분위기와 고급스러운 느낌을 동시에 주고있습니다.
거실과 대청마루를 분리하는 부분을 유리로 하면서 채광은 물론이며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해줍니다.

주방인테리어
영화 “리틀포레스트”에서 나올법한 느낌의 주방.
채광이 좋아 마치 영화의 한장면처럼 느껴지는 주방. 아무런 소리 없이 달그락거리는 소리, 칼질하는 소리, 찌개가 보글보글 끓는 소리만 들리는 그런 여유로움이 느껴지는 주방. 느림의 미학인 다도를 체험할 수 있는공간입니다.

침실
제대로 늦잠을 즐길 수 있는 공간입니다. 잠을 잘 수 있는 공간인 만큼 단열에 신경썼으며, 건식화장실과 화장대를 두었습니다.

대청마루
50년 된 한옥 그대로 살려놓아 마당을 바라보며 사색에 빠질 수 있는 공간입니다. 반듯반듯하고 회색의 건물들, 화려하게 빛나는 불빛들 그리고 작은 화면만 바라보는 현대인, 이 공간에서는 잠시나마 옛것의 편안함, 자연을 바라볼 수 있는 여유를 즐길 수 있습니다.

야외욕실
늦잠에서만 즐길 수 있는 야외욕실입니다. 마당을 보며 욕조에 몸을 담궈 피로를 풀 수 있는 색다른 공간입니다.

수공간
두꺼비 석상에서 졸졸졸 흐리는 물의 소리와 잔잔한 물이 담긴 공간에 발을 담가 쉴 수 있는 공간입니다.

처음 이 공간을 봤을때 한옥임을 보여주는 외관을 살리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외관도 최대한 50년전 모습 그대로를 살려내었고, 마당은 최대한 사계절을 느끼게 하기 위해서 조경에도 신경썼습니다. 그래서 봄,여름,가을,겨울 계절마다 색다른 늦잠을 느낄 수 있습니다.

LOCATION : JEONBUK JEONJU
AREA : 43평( 실내 14평 + 마당 )
DESIGN : DESIGN TWOPLY
CONSTRUCTION : DESIGN TWOPLY
PHOTO : DESIGN TWOPLY

한옥스테이 늦잠


한옥스테이 늦잠

한옥스테이 늦잠

한옥스테이 늦잠

한옥스테이 늦잠
한옥스테이 늦잠

한옥스테이 늦잠

한옥스테이 늦잠
한옥스테이 늦잠

한옥스테이 늦잠

한옥스테이 늦잠

한옥스테이 늦잠

한옥스테이 늦잠
한옥스테이 늦잠
한옥스테이 늦잠
한옥스테이 늦잠

한옥스테이 늦잠

한옥스테이 늦잠
한옥스테이 늦잠

한옥스테이 늦잠

한옥스테이 늦잠

한옥스테이 늦잠

한옥스테이 늦잠

한옥스테이 늦잠
한옥스테이 늦잠
한옥스테이 늦잠
한옥스테이 늦잠
한옥스테이 늦잠
한옥스테이 늦잠

*모든 이미지 저작권은 디자인투플라이에게 있습니다. 상업적인 목적의 모든 이미지 사용을 금합니다.

문의하기 진행과정